??????? ?????? ??????? ???????? ??????
 
     
 
 
 
수동설치
자동설치가 안될 경우,
수동으로 설치해 주세요.
 
금강경
현재위치: 홈
>
불교도서
>
경전
>
금강경
 
 
 
 
무비스님신금강경강의(큰글자책)
판매가 28,000원
정가 28,000원
적립금 0원 0%
저자/역자/출판사 무비/불광출판사
페이지수/판형 334쪽 /
발행일 2020-06-30
수량
 
   
 
 
  책소개
저자소개
목차
리뷰보기
 
책소개
 

[이 책은 2010년 10월 출간된 무비 스님의 저서 『무비 스님 신 금강경 강의』의 ‘큰글자책’입니다.] 한국불교의 대강백 무비 스님이 10여 년 동안 금강경을 강의한 내용의 정수만을 모아 정리한 책으로서 마치 스님의 법문을 직접 듣는 듯한 생동감을 느낄 수 있다. 또한 금강경 강의를 이해하기 쉽도록 새롭게 풀어 놓아 한자를 잘 모르거나 불교에 대한 기초 지식이 없어도 쉽고 재미있게 술술 읽어 내려갈 수 있다.

금강경 32분(分)마다 해당 분의 의미를 일목요연하게 정리하여 독자의 이해를 도왔으며, 중간중간 소제목을 달아 그것을 읽는 것만으로도 금강경의 대의를 알아차릴 수 있도록 편집의 묘를 발휘하였다. 비교적 경전의 양은 적지만 뜻이 깊어 접근하기 힘들다고 느꼈던 사람들은 금강경의 참뜻을 콕 짚어서 말씀해 주시는 스님의 강의를 읽다 보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집착을 놓는 법, 자기 안의 다이아몬드를 찾는 법에 눈뜨게 된다.

 
 
저자소개
 
무비

여천 무비(如天 無比)
1958년 범어사에서 여환 스님을 은사로 출가하여 1964년 해인사 강원을 졸업하였으며 해인사ㆍ통도사 등 여러 선원에서 안거하였다. 월정사 탄허 스님의 법맥을 이은 대강백으로 통도사 강주, 범어사 강주, 은해사 승가대학원장, 대한불교조계종 교육원장, 동국역경원장, 동화사 한문불전승가대학원장 등을 역임하였다. 2018년 5월에는 수행력과 지도력을 갖춘 승랍 40년 이상의 스님에게 품서 되는 대종사 법계를 받았다. 현재 부산 문수선원 문수경전연구회에서 스님 150여 명, 재가신도 300여 명에게 『화엄경』을 강의하고 있으며, 인터넷 카페 염화실(http://cafe.daum.net/yumhwasil)을 통해서 불자들의 마음 문을 열어 주고 있다.
저서와 역서로 『무비 스님이 가려 뽑은 불교 명구 365』(전 2권), 『법화경 강의』(전 2권), 『대승찬 강설』, 『임제록 강설』, 『사람이 부처님이다』, 『일곱 번의 작별인사』 등 다수가 있으며, 80권 화엄경 해설서인 『대방광불화엄경 강설』(전 81권)을 완간하였다.

 
 
목차
 

머리말
금강경 강의에 들어가면서

제1분.. 법회가 열린 인연[法會因由分]
제2분.. 선현이 법을 청하다[善現起請分]
제3분.. 대승의 바른 종지[大乘正宗分]
제4분.. 아름다운 행위는 머물지 않는다[妙行無住分]
제5분.. 그러한 이치를 사실대로 보다[如理實見分]
제6분.. 바른 믿음은 희유하다[正信希有分]
제7분.. 얻음도 없고 설함도 없다[無得無說分]
제8분.. 법에 의하여 출생하다[依法出生分]
제9분.. 하나의 상도 상이 없다[一相無相分]
제10분.. 세상을 장엄하다[莊嚴淨土分]
제11분.. 무위의 복이 수승하다[無爲福勝分]
제12분.. 올바른 가르침을 존중하다[尊重正敎分]
제13분.. 여법하게 받아 지니다[如法受持分]
제14분.. 상을 떠난 적멸[離相寂滅分]
제15분.. 경을 지니는 공덕[持經功德分]
제16분.. 업장을 깨끗이 맑히다[能淨業障分]
제17분.. 철저히 아가 없다[究竟無我分]
제18분.. 한 몸으로 동일하게 보다[一體同觀分]
제19분.. 법계를 모두 교화하다[法界通化分]
제20분.. 사물도 떠나고 형상도 떠나다[離色離相分]
제21분.. 말도 말할 것도 없다[非說所說分]
제22분.. 법은 얻을 수 없다[無法可得分]
제23분.. 텅 빈 마음으로 선행을 하다[淨心行善分]
제24분.. 복과 지혜는 비교할 수 없다[福智無比分]
제25분.. 교화하되 교화하는 바가 없다[化無所化分]
제26분.. 법신은 형상이 아니다[法身非相分]
제27분.. 아주 없는 것이 아니다[無斷無滅分]
제28분.. 누리지 않고 탐하지 않는다[不受不貪分]
제29분.. 위의가 조용하다[威儀寂靜分]
제30분.. 하나로 된 이치의 모습[一合理相分]
제31분.. 지견을 내지 않는다[知見不生分]
제32분.. 응·화신은 진신이 아니다[應化非眞分]

 
 
리뷰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평점
 
 
 
 
상품문의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