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수동설치
자동설치가 안될 경우,
수동으로 설치해 주세요.
 
부처님생애
현재위치: 홈
>
불교도서
>
불교입문
>
부처님생애
 
 
 
 
붓다연대기
판매가 31,500원
정가 35,000원
적립금 1,575원 5%
저자/역자/출판사 이학종/불광출판사
페이지수/판형 952쪽 / A5
발행일 2021-03-22
수량
 
   
 
 
  책소개
저자소개
목차
리뷰보기
 
책소개
 

지금까지 국내에서 저술된 ‘붓다의 생애’ 중에 가장 방대한 분량

80세에 열반에 들기 직전 붓다는 가장 아끼는 제자 사리뿟따와 목갈라나의 열반을 지켜봐야 했다. 두 제자의 열반 소식에 “태어나서 존재를 이루고 합성되었기에 언젠가는 해체되어야만 하는 것이니 어떻게 우리 곁을 떠나지 않을 수 있겠느냐?”고 표현했지만 경전 곳곳에는 두 제자를 먼저 보낸 붓다의 쓸쓸함과 허전함이 행적과 말들로 표현되어 있다.
사리뿟따와 목갈라나의 열반은 붓다 말년 가장 큰 사건 중에 하나다. 대부분의 붓다 전기에도 이 부분이 삽입되어 있다.
하지만 같은 해 붓다가 태어나자마자 세상을 뜬 어머니를 대신해 양어머니가 되어 자신을 양육해주었으며, 여인의 출가를 관철시키고, 최초의 비구니가 된 고따미의 열반을 다룬 책들은 드물다. 또 같은 해 붓다의 속가 아들 라훌라 역시 열반에 든다. 이를 기술한 붓다의 전기는 국내 저술 중에는 거의 전무하다. 마지막으로 또 같은 해 출가 전 붓다의 아내였던 야소다라마저 열반에 든다. 이를 기술한 국내 저술은 없다. 아니 야소다라의 출가를 알려주는 붓다 전기조차 없고, 그녀가 출가했다는 사실조차 모르는 사람들이 많다.
대부분 300쪽 혹은 400쪽 내외의 분량의 붓다 전기들은 탄생에서 열반까지 붓다와 주변에서 일어난 80년간의 일을 모두 기술하는 데는 한계가 있었다. 줄이고 줄여야했다. 그러다 보니 ‘맥락’이 많이 생략된 채 독자들과 만났다. 이 책에는 그동안 잘 모르고 있었던 사건은 물론 생략되었던 ‘맥락’이 상당 부분 복원되었다. 줄거리를 생략하고 보면 신이었지만 ‘왜’와 ‘어떻게’라는 실마리가 풀리니 인간이었고, 사회상과 시대상까지 살려내니 신화는 역사가 되었다.
특히 가장 빛나는 대목 중에 하나는 그동안 붓다의 생애나 전기에서 애써 외면되어왔던 여성 출가자들에 대한 상세한 서술이다. 전체 여덟 개 장 중 아예 한 개의 장은 여성 수행자들에 대한 이야기로 채워져 있으며 다른 장에서도 여성 수행자들의 수행과 깨달음에 대해 자세히 다룬다. 붓다의 속가 양모 고따미나 당시 유명했던 기녀 암바빨리 등은 물론 빔비사라 왕의 왕비 케마, 설법에 뛰어났던 담마딘나처럼 위대한 출가해 비구니가 되었던 인물에서부터 위사카 같은 위대한 여성 재가자에 대한 이야기도 있다.
이 책은 초기불교 경전이 니까야에 근거했으며 후대에 나온 주석서 등을 참고해 만들어졌다. 하지만 경전을 그대로 옮겨놓기보다는 독자들이 좀 더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경전을 내용을 풀어 엮어 가독성을 높이는 데 주안점을 주었다.
이렇게 방대한 분량의 붓다 전기는 국내에는 없었다. 물론 해외에는 『붓다 연대기』보다 방대한 저술이 있다. 밍군 사야도의 『대불전경(마하붓다왕사)』은 3천 페이지가 넘는 분량의 기념비적인 저작이다. 하지만 지금까지 국내에서 저술된 부처님의 생애 중에서는 이 책 『붓다 연대기』 가장 방대하다.



어떤 수행을 하고 어떤 깨달음을 얻었는가?

이 책은 ‘사건’만으로 구성되어 있지는 않다. 붓다의 전기를 읽으며 대부분 헛헛한 느낌을 지우지 못하는 것 중에 하나가 싯다르타는 무엇을 얻으려고 했으며 어떻게 얻으려고 했는가, 그리고 붓다는 무엇을 얻었으며 어떤 경지에 머물렀는가에 대한 질문과 답이 부족한 경우가 많았기 때문이다.
이 책에는 출가 후 성도 전 알라라 칼라마, 웃다까 라마뿟다 밑에서 수학하며 다다랐던 경지인 무소유처정(無所有處定), 비상비비상처정(非想非非想處定)은 물론 고행을 하면서 얻게 된 체험의 경지 등에 대해 자세히 밝혀놓았다. 또 고행을 하며 결국은 그 고행을 버려야 했던 과정 그리고 마침내 해탈에 이르기 위해 그가 주목하고 깨달았던 내용에 대해서도 자세히 밝혀놓았다.
대개의 전기가 ‘누구를 만났고’, ‘그런 사건이 있었다.’에 그치거나 단어 하나로 설명해 ‘그런 깨달음을 얻었다.’고 설명하는 것과는 완전히 다르다. 싯다르타와 붓다가 얻게 된 체험의 경지를 하나의 단어로 설명한 것이 아니라 그 내용을 가능한 한 낱낱이 밝혀놓은 것이다.
특히 붓다를 따라 함께 수행했던 많은 제자들의 수행과 체험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붓다의 생애가 무엇을 지향하고 있었는지를 분명히 밝혀주고 있다.
물론 이런 설명이 가능했던 건 잠시나마 저자 스스로 모든 생업을 내려놓고 남방으로 출가를 했던 경험에 기인한 것이기도 하다.

부처님의 생애나 붓다의 전기를 처음 읽는 독자라면 조금 버거울 수도 있는 분량이다. 하지만 좀 더 자세히 알고 싶고 또 그동안 놓쳤던 붓다의 생애를 다시 살펴보고 싶은 사람들에게는 꼭 추천하고 싶은 책이다.

 
 
저자소개
 
이학종

▦ 글쓴이

이학종

불교전문기자로 30년 동안 일했다. 동국대 불교대학원 석사과정을 수료했고, 저서로 『산승의 향기』(운주사, 1998), 『선을 찾아서』(민음사, 2000), 『돌에 새긴 희망』(이끌리오, 2005), 『인도에 가면 누구나 붓다가 된다』(오래된미래, 2006) 등이 있다. 『선을 찾아서』와 『돌에 새긴 희망』 등 두 권은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 추천도서’ 목록에 올랐다.
2010년에는 시(詩) 전문지 <유심>을 통해 등단했다. 2014년 ‘미붓아카데미’를 설립해 ‘21세기 불교를 철학하다’, ‘불교 안의 과학, 과학 안의 불교’ 등의 다양한 주제의 강좌를 열어 교계에 인문학 열풍을 선도했다. 2017년부터 충남 당진으로 귀촌해 농사와 글쓰기, 사념처수행에 전념하고 있다.

 
 
목차
 

▦ 목차

1 탄생에서 출가까지

잠부디빠, 변혁기에 들다
사끼야 왕국
싯다르타의 탄생
감수성 예민한 소년, 싯다르타
생모의 죽음을 알게 되다
잠부나무 아래에서의 선정
벗어나고 싶지만…
태자가 되어 후계자 수업을 받다
고뇌는 깊어지고…
새로운 세계를 전해 듣다
연민이 싹트다
청년 싯다르타, 기예를 익히다
운명적 만남
결혼, 어떻게 할 것인가
야소다라
숫도다나의 허락을 받다
야소다라 부모의 허락을 받다
결혼
“쾌락에 탐닉하게 하라”
미녀들의 유혹
우다인의 충고
크샤트리아를 비판하다
성문 밖 고통들
명상수행
암자를 찾아 명상에 들다
라훌라, 방해자!
결단
모든 것 버리고 동문(東門)으로

2 고행의 길과 해탈의 길

구도의 길에 들다
고행외도의 스승 박가와
선정수행을 배우다
빔비사라 왕과의 약속
비상비비상처정까지 도달했지만…
우루웰라로 향하다
6년 고행
이제 어떻게 할 것인가?
아, 잠부나무 아래에서의 명상!
수자따의 공양을 받다
아자빨라 나무 아래 길상초를 깔고…
대각(大覺)
해탈의 즐거움, 그리고…
해탈의 기쁨

3 법륜이 구르고 교단이 출현하다

알아들을 이가 있을까?
진리를 설할 것이다
깨달음을 정리하다
초전법륜
무아(無我)란 무엇인가
삼보가 출현하다
날라까, 성자의 길을 묻다
야사, 붓다를 만나다
최초의 재가수행자
최초의 여성 재가자가 탄생하다
진리를 전하러 길을 떠나라
꼬살라 국 왕자들을 제도하다
마가다 국을 뒤흔든 개종 사건
빔비사라의 초청을 받아들이다
상두산에서의 ‘불[火]의 법문’
이상적인 통치자 마하삼마따
사리뿟따와 목갈라나의 귀의
두 상수제자, 아라한이 되다
마하 깟사빠의 귀의
대나무 동산에 정사를 짓다
아나타삔디까의 귀의
기원정사의 설립
쑤부띠의 귀의
계율 제정에 나서다

4 고향 방문과 친족들의 출가

숫도다나의 초대
고향 까삘라왓투를 찾다
야소다라와의 재회
난다를 출가시키다
라훌라의 상속
고따미, 가사를 공양하다
이발사와 사끼야 족 왕자들

5 누구나 법 앞에 평등하다

이교도들을 교화하다
소박한 브라만들의 귀의
빈틈없는 붓다의 하루 일과
웨살리의 재앙을 퇴치하다
시하 장군의 개종
빠세나디 왕의 귀의
사끼야 족과 꼴리야 족의 물싸움
숫도다나의 죽음, 그리고 고따미의 간청
장인 숩빠붓다를 위한 설법
구도에 나선 여인들
붓다, 난다의 게으름을 꾸짖다
니간타 나따뿟따 제자들의 도전
암바빨리의 제안
“라훌라, 수행자의 거짓말이란?”
왕비 케마의 출가 559
담마딘나, 설법제일 비구니 567
꼬삼비의 세 정사
증오는 증오하지 않음으로!
사마와띠와 쿳줏따라
남쪽 아완띠에도 진리를 전하다
악기를 연주하듯
도리천에서 진리를 설하다
과거생의 부모님
행복과 파멸의 문
이교도들의 비방
꼬삼비 비구들의 분쟁
“나도 밭을 갈고 씨앗을 뿌린다”
웨란자에서의 안거
나는 이미 멈췄노라, 앙굴리말라!
잘 참았다. 앙굴리말라!
똥군 니디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
천한 사람이란

6 위대한 여성 수행자들

최초의 여성 재가자 장로 위사카
여인에 대한 연민, 대법사를 낳다
인간으로 태어난 이 기이한 인연을!
라훌라, 아라한이 되다
진리 앞에 모든 것은 평등
광대한 우주 속에서 인간은?
홀로 수행하겠다고 떠났으나…
사리뿟따의 사자후
잇따른 여성 아라한들의 출현
쑤바 “감각적 쾌락은 악마가 펴놓은 그물”
우빨라완나 “끔찍하다! 감각적 쾌락의 욕망”
끼사고따미 “진리를 못 보고 백 년을 사느니…”
하인과 눈이 맞아 도망쳤으나
야차들을 제도하다
기생을 짝사랑한 비구, 성자가 되다
진실에 이르는 다섯 가지 실마리
‘언어는 항상 변화의 흐름 속에 떠 있는 것’

7 연민과 참회

두타제일 마하 깟사빠와의 해후
아자따삿뚜의 앙심
데와닷따의 음모
이교도 아바야 왕자의 귀의
데와닷따의 비참한 최후
재가에 대한 연민
빠세나디 왕의 고백을 듣다
빠세나디, 비참한 최후를 맞다
라자가하 독수리봉에서의 훈계
아자따삿뚜의 참회
사끼야 족의 멸망
화살보다 더 빠른 것
온몸에 털이 솟구치는…
옛 스승 박가와를 만나다

8 모든 것은 사라진다

양모 고따미와의 이별
야소다라와 마지막 인사
라훌라, 붓다보다 먼저 입멸하다
목갈라나의 반열반
사리뿟따, 열반에 들다
최후의 여정에 오르다
‘시드는 꽃’ 암바빨리의 깨달음
낡은 수레는 히말라야를 향하여
이를 수 있는 가장 높은 곳
일생을 회고하다
마지막 공양
아, 꾸시나라!
아난다의 눈물
수밧다, 마지막 비구가 되다
“시간이 없다, 어서 물어라”
대열반
“열반의 순간, 온몸의 털이 곤두섰네!”
장례
사리의 분배

저자 후기
주요 등장 인물
참고문헌

 
 
리뷰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평점
 
 
 
 
상품문의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